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7 22:06 (월)
저가 한방제제 개국가 휩쓸어
상태바
저가 한방제제 개국가 휩쓸어
  • 의약뉴스
  • 승인 2002.10.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약품 등 마진으로 약사 유혹


개국가에 약효가 증명되지 않은 저가 한방제제들이 만연하고 있다. 약국들은 마진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에게 알려지지 않은 단가가 낮은 일반의약품을 대량구입, 주요 수입원으로 삼고 있다.

한방제제들은 주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감기약이 대부분이어서 약국 수입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개국가에서는 환자에게 일단 증상을 이야기하라고 하고 이러한 저가약품들을 권하면서 약효가 뛰어나다거나 이 약밖에 없다는 식의 언변으로 환자에게 저가약 구매를 강요하고 있다.

물론 판매가는 잘 알려진 약들과 비슷하지만 저가의 한약재를 사용했기 때문에 도매가는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게다가 대부분 포단위로 포장되어있어 하나를 팔든 열개를 팔든 소분판매 금지에 저촉되지 않는다. 더욱 매력적인 것은 다량 구매시 약국에 주어지는 엄청난 할증과 할인이다. 이것은 단가가 그만큼 낮아지는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J약품의 S탕의 경우 환자에게 한포 500원(통상 6번 복용 - 3,000원)을 받고 있으나 사입가는 1/5인 100원 정도이다. 엄청난 마진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약들에게 약효를 기대하는 것은 애초에 무리다. 한 개국약사는 "솔직히 약효보다는 마진을 보고 판매한다"며 "처방이 없는 약국일수록 한약재에 대한 매력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대부분의 환자들은 복용 후 다시 다른 약을 찾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런 경우 약국은 "요즘 감기가 지독해서 잘 안낮는다" 거나 "사람마다 약의 효과가 틀리다"는 말로 얼버무리고 또 다른 저가약을 권한다.

최근에는 저가 한방제제의 매출이 급신장하자 유명 제약사들도 덩달아 뛰어들고 있어 시장이 점차 과열되고 있는 양상이다. 저가 한방제제를 전문으로 하는 제약사는 J약품을 비롯 10여개에 이르고 있다.

이창민기자(mpman@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