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지난 가을의 그리움- 호박을 갈라보니
상태바
지난 가을의 그리움- 호박을 갈라보니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4.03.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지난 가을 수확한 호박 속이 싱싱함으로 텅 비었다.
▲ 지난 가을 수확한 호박 속이 싱싱함으로 텅 비었다.

녀석은 볼품 없었다.

수확철이 지나도

찬 바람이 불 때도

그냥 처다만 보다가

계륵 처리한다는 기분으로

겨우내 보관했더랬다.

날이 풀리면 녀석도

맛이 간다는 걸 알고

부랴부랴

죽을 해먹자.

무슨 바람이 불어길래

봄바람이지

갈라 보니 싱싱하다.

호박죽은

지난 가을 텅빈 텃밭의

그리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