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변덕쟁이 날씨- 노랑의 푸념
상태바
변덕쟁이 날씨- 노랑의 푸념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4.03.2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개나리를 봐야 제대로 봄을 느낄 수 있다.
▲ 개나리를 봐야 제대로 봄을 느낄 수 있다.

개나리를 아니 보고 이 봄을 넘길 수 없다.

반갑게 달려 갔더니

아뿔싸, 잎에 주름이 졌다.

활짝 피어나지 못한 것은

갑자기 찾아온 추위 때문인가.

제분수를 못이긴 탓 아니다.

그저 변덕쟁이 날씨를 원망할 수밖에.

이마저도 대견하다.

노랑을 보았으니 다음은 분홍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