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8 20:41 (화)
지오영 공격경영 업계 벌벌떤다
상태바
지오영 공격경영 업계 벌벌떤다
  • 의약뉴스
  • 승인 2003.03.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약 % '어삼'으로 약국 공략"
'지오영'의 공격경영이 시작됨에 따라 도매상들이 긴장하고 있다.

경기지역의 한 도매상 사장은 "지오영이 공격경영을 시작했으며 그 근거는 전문약에 대한 % 뻬주기, 타도매상 직원 스카우트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도매상 사장은 "사실 오래 전부터 이점을 염려해 왔는데 결국 사실로 나타나고 있다" 며 "이같은 행태는 선진물류와는 거리가 멀다"고 질타했다.


서울지역의 또다른 도매상 사장은 " 한양대병원을 덥썩 문 것도 지오영이 앞으로 보일 행태의 전주곡이 아닌가" 고 반문하고 " 서울에서 지오영이 발을 붙이지 못하는 것은 이때문이다"고 흥분했다.

지오영은 최근 상아제약에 오이엠 위탁 생산으로 '어삼'을 출시하면서 문전약국은 물론 동네약국에 까지 무차별적인 판매망 확보에 들어갔다.


한 개국약사는 "어삼의 마진이 좋아 일단 받아놨다"고 말하고 "그러나 마진만으로는 판매가 어렵고 일단은 최소한 약효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오영이 상아제약을 오이엠 파트너로 정한 것은 녹십자 알부민과 사업상 연관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이창민 기자(mpman@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