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9 06:02 (수)
릴리 삼중작용제 레타트루타이드, 간지방 최대 82% 감소
상태바
릴리 삼중작용제 레타트루타이드, 간지방 최대 82% 감소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4.06.1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이상관련지방간질환 환자 대상 임상 2상...12mg, 24주 후 80% 정상화

[의약뉴스] 릴리가 개발하고 있는 GIP/GLP-1/글루카곤 수용체 3중 작용제 레타트루타이드(retatrutide)가 강력한 간지방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 릴리의 GIP/GLP-1/글루카곤 수용체 3중 작용제 레타트루타이드(retatrutide)가 강력한 간지방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 릴리의 GIP/GLP-1/글루카곤 수용체 3중 작용제 레타트루타이드(retatrutide)가 강력한 간지방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10일, Nature Medicine에는 대사이상관련지방간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레타트루타이드를 위약과 비교하고 있는 임상 2상 연구 중 간지방 관련 분석 결과가 게재됐다.

앞서 이 연구에서 레타트루타이드는 이 연구의 주요 평가 변수인 체중 변화에 있어 8mg이 기저시점 대비 48주차에 22.8%, 12mg은 24.2%를 줄인 것으로 보고한 바 있다.

10일 공개된 추가 분석은 기저 시점에 간지방 함량이 10% 이상이었던 98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기저시점 대비 24주 후 간지방 함량의 변화와 정상화(간지방 함량 5% 미만)율을 평가했다.

분석 결과 24주 후 레타트루타이드 1, 4, 8, 12mg 투약군의 간지방 함량은 기저치 대비 각각 42.9%, 57.0%, 81.4%, 82.4% 감소한 반면, 위약군은 0.3% 증가했다.(모든 용량에서 P<0.001)

뿐만 아니라 24주 후 정상화율도 각각 27%, 52%, 79% ,86%에 달했으며, 위약군은 0%로 집계됐다.

한편, 간지방 함량 감소는 체중이나 복부지방은 물론 인슐린 민감성과 지질표와 관련된 대사지표 개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