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8 20:41 (화)
분당병원 참여업체 징계 움직임
상태바
분당병원 참여업체 징계 움직임
  • 의약뉴스
  • 승인 2003.04.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아약품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 서울대 분당병원 입찰과 관련 도매업계가 징계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시도협 병원분회는 16일 월례회를 열고 입찰에 참여했던 한산약품 유니메디칼의 실질적인 배후로 알려진 아세아약품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다고 한 참석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약속을 어긴 업체들에 대한 징계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수의계약을 한 영동약품의 경우 단체행동을 하기로 사인을 해놓고도 이를 어긴 것은 상도의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영동약품의 관계자는 "수의계약을 하자고 병원에서 연락이 오면 이를 거부할 도매상이 과연 단 한군데라도 있겠느냐" 며 "입찰참여와 수의계약은 전혀 별개의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등록한 후에 등록하지 말라는 연락을 병원분회장 시도협회장으로 부터 들었다" 며 "시기적으로 어쩔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협회는 이들 업체에 대한 징계로 벌칙금 대신 회원제명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구 기자(bgus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